일본 교계 “제암리 학살 사죄” > 보도자료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보도자료
> 기념관 소식 > 보도자료
보도자료

일본 교계 “제암리 학살 사죄”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9-03-07 13:36 조회91회 댓글0건

본문

한국일보

일본 교계 “제암리 학살 사죄”

2019-03-05 (화) 유정원 종교전문 기자


▶ 3·1운동 100주년 맞아 방한 만행 현장·순국기념관 찾아

▶ “일본 정부 사과 위해 노력”



“사죄란 마지막 남은 한 명이 진정으로 받아들이는 순간까지 계속돼야 합니다.”

1919년 4월15일 일본 관헌의 만행에 주민 20여명이 학살된 경기도 화성시 제암교회. 3·1운동과 제암리 학살사건 100주년을 맞아 일한친선선교협력회 일본 기독교인 17명으로 구성된 사죄단이 지난달 27일 오전 제암리 순국기념관을 찾았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이들은 선조들의 만행에 마음이 무거운 듯 기념관 입구에서부터 고개를 숙였다.

  

서울에서 일본인 개척교회 목사로 활동하면서 39년째 일제의 만행을 사죄하고 있다는

요시다 고조(76) 목사는 순국기념비 앞에서 제암리 학살사건에 대해

신도들에게 설명했다.

설명하는 순간순간 여기저기서 탄식이 쏟아져 나왔다.

모인 사람은 모두 일본인들이지만 고통받은 제암리 주민들을 생각하며

가슴 아파하는 표정들이었다.

이어 사죄 방문단을 이끌고 온 일본인 오야마 레이지(93) 목사의 대표기도가 이어졌다.

그는 “주여, 식민 통치 시절 일본 관헌들에 의해 가장 험한 사건이 일어난 곳이 이곳 제암교회였습니다. 당시 일본은 3·1운동에 참가했다는 이유로 주민들을 고문하고,

학살하고 교회를 불태웠습니다"라고 말했다.


일본 정부에 대한 쓴소리도 잊지 않았다.

레이지 목사는 “일본 정치인들은 한 번도 사과하지 않고 있습니다. 나쁜 짓을 하면

사과를 하는 것이 당연합니다. 주여, 우리 일본인들을 용서해 주십시오"라고 말했다.

“일본인들을 용서해달라"는 오야마 목사의 사죄 말이 떨어지자마자

함께 기도하던 신도들 사이에서도 울먹이는 소리가 들려왔다.

오야마 목사는 “지금 최악의 한일 관계가 호전될 수 있도록 인도해 주십시오.

하나님께서 계시지 않는다면 이룰 수 없습니다. (저희 사죄는) 작은 일이지만 주께서 저희를 사용해 주시고, 인도해 주소서. 아멘"이라고 기도를 마쳤다.

사죄 방문단은 바로 기념관 안으로 들어가 제암리 사건에 대한 17분짜리 동영상을 시청하고, 재건된 제암교회 예배당에서 강신범 제암교회 원로목사의 증언을 들었다.


일본인 사죄단은 “일본의 과거 침탈을 깊이 사죄합니다.‘이젠 됐어요'라고 말씀하실 때까지 계속 사죄하겠습니다"라는 플래카드를 들고 예배당 바닥에 엎드려 절하며 사죄했다.


오야마 목사는 “1967년 처음 사죄 방문한 이후 3·1운동과 4·15제암리 학살사건 100주년을 맞아 꼭 사죄하고 싶어 교인들과 다시 오게 됐다"며 “기독교인들의 사죄보다 중요한 건 일본 정부와 정치인들의 사죄인데 그들은 아무도 사죄하지 않고 있다. 바라는 점이 있다면 (우리처럼)사죄하는 일본인이 있다는 걸 (한국인들이)기억해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오야마 목사는 “현장을 둘러보고 느낀 점을 일본 사회와 정부에 알리도록 하겠다"며 “일본 정부가 제대로된 사죄를 하도록 더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사죄단은 오후에 용인

새에덴교회에서 특강과 사죄예배를 진행했다.

홈마 다카히로 목사는 ‘한국 근대사와 3·1절의 의의'를 주제로 한 강연에서 “지금 일본에서는 과거 역사를 반성하거나 안 좋은 역사가 있었다고 얘기하면 반일(反日)이라며 나쁘게 생각한다"라면서 “그러나 저는 과거 잘못은 ‘잘못이다'라고 인정하고 사죄하고 여러 나라로부터 다시 신뢰를 얻으려는 것이 일본인 입장에서의 진짜 애국이라고 생각한다"라고 강조했다.

강연에 이어 사죄단은 한일교회 협력을 위한 사죄예배를 올리면서 ‘한국교회와 국민 앞에서 드리는 사죄의 말씀'이라는 사죄문을 낭독했다.

이들은 사죄문에서 “일본은 한반도의 여러분들로부터 나라·왕·토지·지하자원·쌀·생명·이름·말·인간·여성의 정조 등 10가지를 빼앗았다. 여러분들을 괴롭혔던 것에 대해 아무리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해도 다 드릴 수가 없다"라면서 반성했다.

이어 “저희는 일본 정부에 대해 바른 역사 인식을 갖고 36년간 식민지지배를 한 한국에 대해 ​사죄하라고 촉구할 것을 약속드린다"라고 밝힌 뒤

“부디 일본이 저지른 죄를 용서해 주십시오"라고 사죄문을 마무리했다.

<유정원 종교전문 기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지번주소 : 경기도 화성시 향남읍 제암리 392-2 | 도로명주소 : 경기도 화성시 향남읍 제암길 50 제암리 3.1운동순국기념관
TEL : 031-366-1604 | FAX : 031-353-1615
Copyright(c)2017 제암리 3.1 운동순국기념관. All right reserved.